본문 바로가기
보드게임 제작노트

라프 코스터의 재미이론과 보드게임

by 꿀-잼 2020. 6. 15.

다음 보드게임을 벤치마킹하기에 앞서 이 책을 먼저 소개하고 싶습니다.

 

게이미피케이션 개념이 이 책에 등장하는데, 보드게임을 만들거나 분석할 때 도움이 되기 때문이에요.

 

 

제가 소개할 책은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게임 개발자 중 한 명인 라프 코스터의 재미이론이라는 책인데요.

 

2005년에 발간되어 1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책입니다.

 

 

 

게임에 관한 시선을 확 바꿔준 책

 

저는 15년 전 처음 이 책을 읽고 나서 작가에게 존경한다고 이메일을 보낼 정도로 감동했었어요.

 

왜냐하면 게임에 관한 저의 시선을 단번에 바꿔주었기 때문입니다.

 

 

저도 어렸을 때부터 비디오 게임, 콘솔 게임, 몸으로 하는 게임 등 여러 가지를 했는데요.

 

게임을 즐겼음에도 불구하고 그때까지 제가 갖고 있었던 게임에 관한 이미지는 부정적이었습니다.

 

타인에게 총을 쏘거나 칼로 찌르는 등의 폭력적인 게임이나 킬링 타임용 유치한 게임, 게임 폐인 등의 사회현상 때문에 게임에 관한 이미지가 그리 좋지 않았어요.

 

그런데 이 책을 읽고 나서 게임에 관한 시선이 긍정적으로 바뀌었어요

 

 

게임은 선생님이다.

 

라프 코스터는 책에 "게임은 선생님이다. 재미는 그저 학습의 다른 표현일 뿐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게임은 사람들에게 게임의 세계를 상상하는 법, 자신을 이해하는 법, 타인의 행동을 이해하는 법, 게임 세계의 작동 방식을 가르쳐 줍니다. 

 

예를 들어, 테트리스는 공간의 관계를, 슈퍼 마리오는 탐험을, 총 쏘는 게임은 정확하게 조준하는 법을 학습하도록 만들어요.

 

 

만약 우리가 공간의 관계나 도형의 회전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면 테트리스를 잘할 수 있을까요?

위에서 떨어지는 도형과 꼭 맞는 부분을 아래에서 찾지 못한다면 금세 블록이 쌓여서 게임이 끝나고 말 거예요.

 

이렇듯, 게임은 우리에게 여러 가지 요소를 재미있는 방법으로 알려주는 하나의 학습 도구입니다.

 

 

 

게이미피케이션의 시대

 

요즘 게이미피케이션이 급부상하고 있는데요.

 

게이미피케이션(Gameification)은 게임(놀이)의 특징인 재미를 게임이 아닌 다른 곳에 적용해 문제를 해결하는 기술이에요.

 

특히 교육 분야에서 가장 두드러지게 각광받고 있어요.

 

 

요즘 초등학생들은 코딩을 게임으로 배우고, 회사에서 하는 여러 가지 워크숍 들도 교육내용에 맞는 게임을 만들어 학습자가 지루하지 않게 필요한 정보를 배우는 추세입니다. 

 

 

 

보드게임 만들기와 재미이론

 

보드게임을 만들 때 이 게임으로 사람들은 어떤 것을 학습할 수 있을까? 라고 생각해보면 어떨까요?

 

 

제가 처음 만든 게임은 자신에게 유리한 조합을 찾아야 하는 게임이었어요.

두 번째 게임은 공통점과 차이점을 바탕으로 정답을 추리하는 게임이고요.

세 번째는 앞날을 예측해서 그에 따른 최선의 선택을 하도록 만드는 게임입니다.

 

만약 여러분이 게임을 만든다면 사람들에게 어떤 행동을 학습하게 만들고 싶으신가요?

 

오늘 내용이 보드게임 만들기를 처음 접하는 사람에게는 어쩌면 머리 아픈 이야기가 될 수도 있지만, 제가 다음번에 벤치마킹을 위해 소개하는 게임 설명을 듣고 나면 아하! 하고 바로 이해할 수 있을 거예요.

 

그럼 다음 포스팅도 기대해주세요:)

 

2020/06/16 - [Lv.0 놀며 배우기] - 스트림스 - 초 간단 규칙이 매력적인 보드게임

 

댓글5

  • 다봄봄 2020.06.15 22:03 신고

    저는 사실 총게임에 대해 별로 좋게 생각하지 않아요 .. 그냥 그 순간 즐거울 뿐인 것 같고 폭력적이라고 생각 들어서요.
    책을 읽어봐야할까요?ㅎㅎ
    답글

    • 꿀-잼 2020.06.15 23:16 신고

      ㅎㅎ 저도 상대 플레이어를 죽이는 등 폭력적인 내용의 게임이나 선정적인 내용의 게임은 아직도 좋아하지 않아요. 다만 자극적이기 때문에 사람들이 열광하고 흥미를 느낄 수 있고, 돈이 되는 사업이기 때문에 게임 회사에서 만든다고 생각해요.

      게임이론 읽어보시면 게임 디자이너의 생각이 게임에 미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 느끼실 거에요.

      나~~~~중에 테마 만들면서 이 책을 다시 소개하려고 했지만 미리 말씀드리자면,

      테트리스 게임을 화물차에 택배 쌓기 게임으로 만들 수도 있지만, 사람을 대량으로 학살하고 구덩이에 아무렇게나 쌓아올리는 게임으로 만들 수도 있어요. 총 쏘기 게임도 디자이너에 따라 얼마든지 양궁게임으로 바꿀 수 있구요.

      그래서 저는 책을 읽고나서 책을 읽기 전에 막연히 가졌던 게임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버리고, 게임은 잘 이용하면 얼마든지 좋은 교육과 훈련 수단이 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이미지를 갖게 되었어요. 게임은 누가 어떻게 만드느냐에 따라 다르다고 생각해요. 다이너마이트가 지하철 공사에도 쓰이고, 무기로 쓰이는 것처럼 말이죠 ^-^)!

      책 좋아하시고 게임에 관심이 많으시다면 교양으로 한번쯤 읽어보시길 추천드려요. 개정판은 그림설명도 너무 귀엽답니다ㅎㅎㅎ

      그리고 새글 꾸준히 읽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힘이 되고있어요 +_+)!!!

    • 다봄봄 2020.06.18 20:35 신고

      이제서야 댓글을 확인했네요! 친절한 설명 감사합니다 ㅎㅎ 책을 자주 읽지는 않지만 장바구니에 담아둬야겠어요 ㅎㅎ 설명을 들으니 좀 궁금해졌어요 ㅎㅎ 감사합니다!

  • 슝슝 2020.06.22 11:26

    **이론 이런책은 보통 재미없을 것 같은데, 재미 이론이라니까 관심이 생기기도 하네요!
    다음에 서점가면 한번 봐야겠어요.
    답글

    • 꿀-잼 2020.06.22 16:26 신고

      ㅎㅎ재미없는 이론책 일것 같지만 고급정보+유머가 섞여있어요. 새로나온 개정판은 악어 (코믹) 캐릭터가 책 내용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줘서 더 귀여워요.